민들래커뮤니케이션즈

본문 바로가기

CUMMUNITY

행사신청 및 문의

054.956.1332

053.422.1332

경기도, 내년도 소상공인·자영업자 위해 824억원 투입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달려라 작성일19-01-13 00:32 조회1회 댓글0건

본문


지난해 보다 23% 증액..경제실 전체 27.8% 차지
경기도 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원대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박신환 도 경제노동실장.(사진=경기도)
[의정부=이데일리 정재훈 기자]경기도가 자영업자의 실질 소득을 향상시키는 골목상권 살리기 정책을 추진한다.

도는 2019년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활성화를 위해 총 823억9100만 원을 투자한다고 16일 밝혔다. 이는 지난해 669억7300만 원보다 23% 넘게 증가한 수치로 도 경제노동실 전체 일반회계 예산의 27.8% 달하는 규모다.

도는 이번 예산투자를 통해 창업단계부터 소상공인의 시장진입을 합리화하고 실질소득 증대와 비용절감 지원 및 폐업률을 확실하게 줄인다는 방침이다.

지난 14일 경기도의회에서 예산안이 통과됨에 따라 도는 소상공인·자영업자의 실질소득과 경영비용 절감을 위해 소상공인 공동체 육성과 경기시장권권 매니저 운영, 위기상권 긴급 경영지원, 경기시장상권진흥원 설립 등 17개 사업에 653억7000만 원을 투자한다.

또 소상공인의 시장진입 합리화를 위해 창업지원 분야에 경기상권영향분석시스템 운영, 소상공인 유망사업 성공사관학교 운영 등 4개 사업에 52억 원을 투입한다.

민선 7기 대표 골목경제 활성화 사업 중 하나인 ‘지역화폐 발행사업’을 위해 별도로 151억4600만 원의 예산을 편성, 이에 따라 도는 내년에만 4962억 원 상당의 지역화폐를 발행할 예정이며 민선 7기 4년 동안 총 1조6000억 원 가량을 발행해 지역경제 내 자본의 선순환을 유도할 계획이다.

또 안정적으로 폐헙 할 수 있게 돕고 성공적 재기를 유도하는 차원에서 폐업·업종전환 지원, 7전8기 재창업 지원 등 2개 사업에 18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.

지역경제의 모세혈관이자 서민경제의 근간인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 지정, 공유마켓 육성, 경기도형 혁신시장 육성 등 3개 사업에 25억 원을 투자하고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, 주차환경개선, 안전 확충 등 3개 사업에 303억 원을 투입한다.

이 밖에 영세 소상공인의 안전망 역할을 할 ‘소상공인 노란우산공제’ 가입지원에 20억 원, 청년창업의 상징인 ‘푸드트럭’ 활성화를 위해 5억 원의 예산을 각각 투자한다.

박신환 경제노동실장은 “민선7기 경기도형 소상공인 정책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시 향후 약 2조5268억 원의 자금이 지역상권 내 유통되는 효과가 발생할 것”이라며 “경기도가 서민경제 활력 회복과 폐업률 감소를 위해 31개 시·군 및 중앙정부와 지속 협력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




http://news.v.daum.net/v/20181216102427528

경기도에 사는 사람들은 좋컸다~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